"학생인권조례 부분적 수정 필요"
"대교문화재단 이사직 물러날 것"

문용린 서울시교육감은 "내년 3월부터 중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진로 체험활동을 시키는 시범학교를 지정하겠다"고 21일 말했다.

지난 19일 치러진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서 당선돼 20일부터 교육감 임기를 시작한 문 교육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프로그램에 출연, 중학교 1학년 시험폐지 공약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중1 시험폐지 공약의 시행에 대한 질문에 문 교육감은 "그것은 교육과정을 건드리는 것이 아니라 교육과정 이외에 독서교육이나 인생체험 등을 주말 등을 이용해 시키자는 의미"라며 "내년 3월부터 시범학교를 정해 운영하고 점차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교육감은 그러나 중1 시험을 실제로 폐지할 것인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학생인권조례에 대해서는 "교사들의 학생 생활지도를 무력화하는 부분은 학칙에 반영하거나 인권조례를 부분적으로 수정할 필요가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체벌에 대해서는 "당연히 체벌은 반대"라는 입장을 밝혔다.

무상급식 예산과 관련, "곽노현 전 교육감이 중학교 2학년까지 무상급식을 시행할 예산을 확보해놓았으나 확보가 조금 무리하게 돼 화장실 개선 등 시설예산이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시의회와의 예산수정과정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아이들에게 밥도 먹여야 하지만 화장실 개선이나 도로, 냉난방시설, 장애인편의시설 등도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재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사교육업체와의 관련설에 대해선 "무보수로 대교문화재단의 이사를 했을 뿐 사외이사 같은 직함을 맡진 않았고, 회장을 맡았던 한국교육컨설팅은 사설 교육업체가 아니라 교육정보를 공평하게 유통하려는 단체"라며 "교육감이 된 이상 그런 자리들도 내려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기간 전교조를 강하게 비판했던 문 교육감은 "전교조가 단체의 이름으로 정치 편향적인 활동이나 정당 가입활동 등을 하는 것에 반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교조는 엄연히 제도권 안에 들어와 있는 교육단체로 본연의 임무인 교원복지와 노동조건을 개선하려는 노력에는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