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감후보 TV토론회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 출마한 문용린 후보 등 5명이 6일 TV토론회를 갖고 정책과 이념 성향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선거운동기간 한 차례뿐인 이날 TV토론회에서는 양강(兩强)을 형성하고 있는 문용린 후보와 이수호 후보에 네거티브 공세가 집중됐다.

보수 성향 후보들은 진보진영 단일후보인 이 후보가 전교조 위원장을 지낸 점을 들어 이념 공세를 폈다. 문 후보는 “전교조 교사의 시국선언과 민노당 가입으로 학교 현장이 시끄러워졌다”며 비판했고, 이상면 후보도 “전교조에 의해 교권이 무너지고 교실이 붕괴됐다”고 공격했다. 최명복 후보는 “혁신학교와 전교조를 분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수호 후보는 “전교조 교사가 되면 학부모가 좋아하고 혁신학교를 만들어달라고 학부모들이 서명운동도 한다”고 반박했다.

문 후보에 대한 도덕성 공방도 이어졌다. 최 후보는 “민주당 정권에서 교육부 장관을 하고 새누리당 행복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했으며 사교육업체의 연구책임자로 활동해 교육공무원법을 위반했다”고 공격했다. 남승희 후보도 “문 후보는 교육부 장관을 도중하차했는데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어 그만두신 일로 기억한다”고 주장했다. 네거티브 공세를 않겠다고 한 문 후보는 “정치 얘기는 하고 싶지 않다”며 답변하지 않았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