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도 올겨울 들어 수은주가 처음으로 영하로 떨어졌다.

6일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까지의 최저 기온이 영하 2.5도로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도 영상 2.2도로 예상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부산지방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어제 내린 비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고 오전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당분간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