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은 수도권지역 폭설로 인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시 전동열차를 운행한다고 5일 밝혔다.

코레일은 5일 심야시간대와 6일 오전 시간대에 임시전동열차를 투입한다.

5일에는 경원선, 경인선, 경부선, 경의선, 분당선, 경춘선, 일산선 등 7개 노선 14개 열차(노선별 평균 2개 열차)의 막차 시간을 30∼40분씩 연장 운행한다.

6일 오전 시간 대에는 경인선, 경부선, 중앙선, 경의선, 경춘선 등 5개 노선에 10개 임시열차를 더 운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코레일 홈페이지(www.korail.com)나 '코레일 광역철도 길라잡이' 애플리케이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코레일은 기동검수반을 운영하고 비상대기 차량을 배치하는 등 광역수송 대책본부를 가동, 폭설에 따른 열차 안전운행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jchu20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