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폭설 영향으로 김해공항 이착륙 예정이던 항공기의 결항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부산지역본부에 따르면 5일 오후 1시55분 김해공항에 도착예정이던 김포발 항공기 대한항공 1113편이 폭설로 인해 결항되는 등 김포~김해 노선 출도착 항공기 12편이 결항됐다.

공항공사의 한 관계자는 "현재 김포공항에 계속 눈이 내리고 있어 김포 노선 항공기는 결항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며 "승객들은 항공사에 결항여부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win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