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 많은 눈이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서울 4.5㎝, 인천 7.5㎝, 수원 8.0㎝, 철원 2.5㎝, 문산 5.0㎝, 동두천 3.0㎝, 서산 1.8㎝, 천안 1.5㎝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현재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ㆍ산간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3㎝의 강한 눈이 쏟아지는 곳도 있다.

충남과 호남 서해안에는 곳에 따라 천둥ㆍ번개와 함께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강한 눈구름대가 현재 경기만에서 시간당 50㎞의 속도로 동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어 경기 중남부와 강원 영서, 충청도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전망했다.

앞으로 예상 적설량은 강원 영서, 충청남북도, 경북 북부 3∼10㎝, 경기 중남부 3∼8㎝, 강원 동해안, 전남 남해안을 제외한 전라남북도 2∼7㎝, 서울과 경기 북부 2∼5㎝, 전남 남해안, 경북 북부를 제외한 경상남북도, 제주도 산간, 서해5도, 울릉도ㆍ독도 1∼5㎝다.

강원 산간은 15㎝ 이상 더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눈은 오후 늦게 중부 서해안부터 점차 그치겠지만 중부지방은 밤에 산발적으로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오후 2시 30분 현재 서울과 경기, 인천, 충남 북부, 강원 영서 중북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충남과 전라남북도 서해안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te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