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경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검찰 수뇌부 사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사표를 제출했지만 대검찰청이 이를 반려했다.

3일 대검 측은 "한상대 검찰 총장과 채동욱 대검 차장이 최 중수부장이 제출한 사표를 반려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 중수부장은 지난달 30일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채 차장에게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중수부장은 최근 중수부 폐지와 총장 사퇴 문제를 두고 한 총장과 갈등을 빚어왔다. 최 중수부장은 또 김광준 서울고검 검사(부장급)가 뇌물수수 의혹으로 감찰을 받던 중 문자메시지를 통해 언론대응 방안 등을 조언하는 등 품위손상 비위와 관련해 대검 감찰본부의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경남 산청 출신으로 대구고와 서울법대를 나온 최 중수부장은 대검 중수1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수사기획관, 서울중앙지검 3차장 등을 거쳐 중수부장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