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 출마하는 남승희(59) 예비후보(명지전문대 교수)는 20일 "구시대적 이념의 틀로 아이들의 미래를 재단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이날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2010년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정당은 물론 언론과 교육단체조차 정치적 중립과 정당개입 금지 원칙을 무시한 채 이념의 틀로 후보들을 몰아갔다"며 "그 결과 선거는 과열되고 유권자는 이념의 틀로 선택을 강요받았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진보와 보수를 넘어 초당ㆍ초정권적 차원에서 학생을 최우선에 둬야 한다"며 "지속적으로 보살피고 보듬어 안는 엄마의 마음이 교육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정 진영으로부터 불출마 종용을 받았다면서 "더 이상 특정 세력으로부터의 불출마 종용이 없기를 바란다.

조언이나 권유가 아니라 위협과 협박으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수학여행지로 고구려 문화권을 추가하고 남북 간 학교 자매결연도 추진하겠다는 뜻을 공약으로 밝혔다.

돈 들지 않는 선거 사례를 만들겠다고도 공언했다.

남 후보는 보수 성향 후보로 평가되지만 이번 서울교육감 보수진영 단일화 기구에는 참여하지 않고 독자 출마를 선택했다.

교육부 여성교육정책담당관과 서울시 교육기획관을 지냈으며 2010년 서울교육감 선거에 출마해 11.8%를 득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p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