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황속 폐막…차기정부에 인재정책 제시
[글로벌 인재포럼 2012] 청년 일자리가 반값등록금보다 먼저다

현장의 인재 육성 담당자들은 차기 정부가 추진해야 할 인재 정책으로 ‘청년취업 일자리 창출’을 1순위로 꼽았다. 대선 후보들이 앞다퉈 공약으로 내걸고 있는 ‘반값 등록금 실현’은 순위에서 꼴찌로 밀렸다.


25일 한국직업능력개발원과 한국경제신문이 ‘글로벌 인재포럼 2012’에 참석한 3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차기 정부가 추진해야 할 인재 정책 가운데 ‘청년취업 일자리 창출’이 5단계 척도(최고 5점, 최저 1점)에서 평균 4.57점으로 설문 대상 9개 항목 가운데 가장 높았다. ‘창의 과학인재 육성’이 4.45점으로 뒤를 이었고 ‘녹색산업 인력 양성’(4.02점), ‘해외 일자리 확대’(3.90점), ‘고령자 평생학습’(3.88점), ‘고졸 취업 활성화’(3.81점) 등 순이었다. ‘반값 등록금 실현’은 3.1점으로 최하위였다.

이번 조사는 개막 총회가 열린 지난 24일 국내 참가자를 대상으로 9가지 정책 과제를 제시하고 각 항목의 중요성에 대해 5점 만점으로 점수를 매기도록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참가자들은 재계와 학계, 정·관계 등에서 인재 육성과 관련한 업무를 맡고 있는 담당자이거나 전공으로 공부하는 학생들이다. 정지선 직능원 글로벌협력센터장은 “인재와 관련한 행사에서 정부가 추진해야 할 인재 정책을 조사한 설문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대선 후보들이 공약에 참고할 만하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이 최고의 복지다’를 주제로 열린 글로벌 인재포럼은 이날 12개 주제별 세션과 특별강연을 끝으로 사흘간 일정을 마무리했다. 우천식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원은 ‘글로벌 코리아와 신흥국의 인력 양성’ 세션에서 “국내에 글로벌 인재관리청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임도원/이상은/양병훈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