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규 前경기경찰청장, 1심 무죄선고 받고 눈물
'저축銀 비리' 또 무죄

제일저축은행에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철규 전 경기경찰청장(55·사진)이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3부(부장판사 정선재)는 19일 “이 전 청장에게 돈을 줬다는 유동천 제일저축은행 회장(72·구속기소)의 진술 내용이 자꾸 바뀌면서 진술을 비롯한 제출된 증거만으로는 유죄를 인정할 수 없다”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유 회장의 진술과 관련자들의 수사기관 및 법정 진술 등을 종합해보면 청탁 대가로 돈을 준 것으로 의심은 된다”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유 회장이 진술을 번복하고 정확히 기억나지 않은 사실을 객관적 증거에 맞춰 말한 점 등을 볼 때 유 회장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무죄 판결 이유를 밝혔다. 이 전 청장은 지난 8월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다. 무죄 선고를 받고 끝내 눈물을 흘린 이 전 청장은 재판 직후 기자들과 만나 “왜 고통의 터널 속에서 10개월 가까이 지내와야 했는지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한순간도 공직자로서 해선 안 될 일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지난 3월 이 전 청장이 서울경찰청 경무부장, 경찰청 교통관리관 등으로 재직하던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고향 선배인 유 회장에게서 “제일저축은행 관련 민원사건이 잘 처리되도록 해달라”는 청탁 등과 함께 총 5차례에 걸쳐 3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장성호 기자 ja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