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부대 'CCTV 보고 신병확보' 거짓보고
강원도 고성군 22사단이 지난 2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신병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경계태세에 심각한 허점을 드러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10일 “합동참모본부의 전비태세검열실에서 지금까지 확인한 결과 귀순자(북한 병사)가 우리 장병 숙소인 소초(생활관)의 문을 두드리고 나서야 우리 군이 신병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문 소리에 우리 장병 3명이 뛰어나가자 비무장한 북한 병사는 “북에서 왔다. 귀순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는 것이다. 군 당국의 조사 결과 이 병사는 지난 2일 오후 8시께 비무장지대(DMZ) 북측 철책과 전기 철조망을 통과해 오후 10시30분께 3~4m 높이의 우리 측 철책을 타고 넘었다. 군 관계자는 “북한 병사는 불빛을 따라 소초 건물로 이동해 소초 문을 두드렸고 이에 장병들이 오후 11시19분께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군 당국은 당시 GOP 소초 인근까지 내려온 북한군을 생활관 밖 CCTV를 통해 확인하고 신병을 확보했다고 발표했으나 거짓으로 드러났다. 심각한 군 기강 해이가 드러난 만큼 관련자 문책이 불가피한 것으로 예상된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