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일대에서 오피스텔을 임차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연간 수십억원을 챙긴 기업형 성매매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단속수사팀은 4일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우모씨(34)를 구속하고 업소 종업원과 성매수 남성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달아난 총책 김모씨(33) 등 4명의 뒤를 쫓고 있다.

우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남 일대에서 오피스텔 24개를 빌린 뒤 전단지로 홍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성매수를 한 남성은 하루 평균 65명, 한 사람당 지급한 돈은 13만원이었다. 지난 1년 동안 성매매를 통해 챙긴 금액은 3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은 이들이 기업체 못지않게 조직적으로 영업을 해왔다고 밝혔다. 총책 김씨를 중심으로 성매매 여성을 모집하는 ‘관리 업무’, 전단지를 배포하는 ‘광고 업무’, 성매매를 연결해주는 ‘알선 업무’ 등 역할을 분담했다. 이들이 운영한 ‘상황실’에선 손님 출입을 실시간 조정하고, 성매수자 정보를 한데 모아 체계적으로 관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