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영장 검찰서 기각…경찰 보강 수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허위 서류를 제출해 저축은행에서 수십억원을 대출받은 혐의(사기)로 유흥주점 업주 이경백(40)씨를 지난 19일 체포해 조사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체포 당일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 단계에서 기각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010년 3월 서울 강남구에서 바지사장 권모(48)씨를 내세워 운영하던 유흥업소 종업원 28명에게 31억여원의 선불금을 준 것처럼 꾸민 서류를 제일저축은행에 제출한 뒤 권씨 명의로 20억원을 대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보강 수사를 한 뒤 구속영장을 재신청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불구속 상태로 이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할 방침이다.

서울 강남 일대에서 대규모로 유흥주점을 운영하며 '룸살롱 황제'로 불렸던 이씨는 성매매, 탈세, 뇌물상납 등 각종 비리를 저질러 구속기소됐으나 지난 7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gogog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