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황제' 펠레(71)가 지난 3일 별세한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향년 92세) 총재의 별세를 애도하며 조전을 보냈다.

7일 통일교에 따르면 펠레는 조전에서 "한국에서 평화 캠페인을 할 때 레버런 문(문 총재)을 깊이 알게 됐다"며 "레버런 문의 사망 소식을 듣고 너무 슬펐다"고 밝혔다.

문 총재는 축구를 세계 평화의 수단으로 보고 지난 2003년 국제 클럽 축구대회인 피스컵을 처음 개최했으며, 당시 펠레도 취지에 공감해 여러 지원을 했다고 통일교 관계자는 전했다.

펠레는 "그분의 관점에서 축구는 세계에서 가장 큰 가족의 단위"라며 "그분은 제게 세계평화를 이루는 데 있어 큰 책임이 제 손에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가 했던 것처럼 계속해서 세계 평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호세 마리아 마린 브라질 축구협회장, 바부람 바타라이 네팔 총리, 푼살마긴 오치르바트 몽골 전 대통령 등 해외 각계 인사들의 조전이 이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hanaj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