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국가 원수급 60여명 조문의사 밝혀

지난 3일 별세한 통일교 창시자 문선명 총재가 생전에 세계 각국의 인사들과 폭넓게 교류해 온 터라 해외 조문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통일교에 따르면 현재까지 조문 의사를 밝혀 온 해외 인사는 알프레드 모이시우 알바니아 전(前) 대통령을 비롯한 전·현직 국가 원수급 인사들 60여 명이다.

작년 2월 통일교 주최 '참평화통일 천복축제'의 일환인 국제지도자회의에 참석했던 라힘 알리예비치 후세이노프 전 아제르바이잔 총리와 파트미르 세이디우 코소보 전 대통령도 조문을 위해 재방한할 예정이다.

스타니슬라프 슈슈케비치 벨라루스 최고회의 의장과 하산 무라토빅 보스니아 전 총리, 제리 존 롤링스 가나 전 대통령, 디오쿤다 트라오라 말리 대통령 등도 명단에 포함됐다.

통일교 관계자는 "해외 인사들은 세계평화정상회의와 국제지도자회의 등에서 문 총재와 인연을 맺고 평화 이념에 공감한 이들이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문 총재가 1991년 북한 김일성 주석과 만나는 등 생전에 북한과도 인연이 깊어 북한 당국이 직접 조문단을 파견할지 주목된다.

이에 대해 통일교 관계자는 "아직 북한에서 연락이 온 바는 없다"면서도 "어떤 식으로든 애도의 뜻을 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통일교 측은 6일부터 8일간 경기도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 내에 마련된 빈소에서 신도와 일반인의 조문을 받을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hanaj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