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별세한 통일교 창시자인 문선명 총재(92)의 '종교적 후계자'는 고인의 7남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33)으로 사실상 낙점된 상태다.


7남6녀 중 유일하게 부친의 뒤를 이어 목회자의 길을 걷는 문 회장은 2008년 4월 통일교 세계회장에 취임했다.


문 회장은 미국 뉴욕에서 태어나 하버드대 철학과를 거쳐 하버드 신학대학원에서 비교종교학을 전공한 뒤 2006년 귀국했다. 이후 2007년 12월 통일교의 상징적인 교회이자 문 총재가 목회했던 용산구 청파교회 당회장으로 취임, 사실상의 후계자로 지목돼 왔다.


하버드대 재학시절 불교에 심취해 삭발하고 승복을 입고 다녀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종교지도자 달라이 라마와 작고한 전 조계종 총무원장 법장스님 등을 직접 만나는 등 이웃 종교를 이해하는데도 노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