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중·김세욱 구속 수감…저축銀서 억대수수 혐의

저축은행에서 각각 억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를 받고 있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44·사진 왼쪽)과 김세욱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선임행정관(58·오른쪽)이 24일 구속수감됐다.

위현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와 박병삼 영장전담판사는 각각 김 전 실장과 김 전 행정관에 대해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은 평소 친분을 유지해오던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50·구속기소)에게서 용돈 및 생활비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1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임 회장으로부터 “저축은행이 퇴출되지 않도록 청탁을 해 달라”는 부탁을 받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김 전 행정관은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에게서 시가로 1억2000만원 상당인 1㎏ 금괴 2개를 받은 혐의다. 김 전 행정관은 저축은행 2차 영업정지 전인 지난해 8월 미래저축은행이 하나캐피탈에서 145억원을 받아 퇴출을 피하게 된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