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협회 "포괄수가제 이미 결정된 상황"

병원단체들은 18일 대한의사협회가 포괄수가제 실시에 반대해 수술 거부 카드를 꺼내들고 있는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설령 의협이 수술 거부를 결행하더라도 의료현장에서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며, 의협이 실제 수술 거부에 나설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나춘균 대한병원협회 보험위원장은 "제왕절개·맥장 등 7개 질환의 수술에 포괄수가제가 적용되는 것은 이미 결정된 상황이라 반대하기 어렵다"면서 "지난 10여년간 의원급 80% 정도가 시범사업 등으로 참여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7개 질환 이외 다른 질환 또는 상급종합병원 등으로 포괄수가제가 확대 적용되는 데 대해선 경계했다.

그는 "포괄수가제가가 확대되면 중증환자를 기피하거나 입원 대기가 심해지는 등의 의료 대란이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99개 전문병원이 참여하는 한국전문병원협의회 정흥태 회장도 "지금의 포괄수가제는 신의료기술 인정, 질병 분류 등에 문제가 있지만 앞으로 정부와 합의해 점진적으로 해결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정 회장은 "포괄수가제로 병원 경영상 어려움이 있겠지만 국민을 위한다는 명분 하에 수술 거부라는 극단적인 상황은 피해야 한다"며 "의사로서 의무를 포기하는 행동은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천500여개 병원이 참여하는 대한중소병원협회 백성길 회장도 "수술 거부를 하면 국민 여론이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 회장은 그러나 "의사협회가 수술 거부 방침까지 세우게 된 배경에는 주목해야 한다"며 "포괄수가제로 인한 의료 질 저하, 건정심의 일방적인 수가 협의체계 등은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연 기자 gol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