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52명 입건…1만여명 피해
휴대전화의 소액결제를 이용해 이른바 ‘휴대폰깡’ 수법으로 연이율 최고 1500%에 달하는 불법대출을 한 대부업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최근 한 달여간 인터넷상의 불법사금융 특별단속을 벌여 무등록 고리 대부업을 한 혐의로 김모씨(31) 등 5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확인된 대출금액만 13억여원에 달하고 피해자는 1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휴대폰깡’은 소액의 급전이 필요한 사람에게 대부업자가 대출 의뢰인의 휴대전화 소액결제를 이용해 게임머니 등을 구매하고 결제금액에서 선이자를 공제한 30~65%만 빌려주는 수법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컴퓨터 4대를 이용해 아이템 거래사이트에 소액결제 대출광고를 낸 뒤 이를 보고 대출을 의뢰한 이용자들의 휴대전화 소액결제를 통해 5억여원 상당의 게임 아이템을 구입했다. 이 중 4억여원을 대출해주고 그 차액을 챙겼다.

경찰은 ‘휴대폰깡’ 대출의 연이율이 최저 405%에서 최고 1500%에 달해 연 39%의 법정 이자율 제한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소액결제로 게임머니 등을 구매하면서 대부업자가 의뢰인의 이름, 주민등록번호, 휴대전화 번호 등을 넘겨받기 때문에 개인정보를 이용한 2차 범죄의 피해 가능성도 높다고 우려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