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방배경찰서는 5만원권 지폐 1장을 둘로 나눠 붙이는 수법으로 지폐를 위조한 혐의(통화위조)로 장모씨(46)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3월2일부터 지난 3일까지 두 달 동안 가짜 5만원권 42장을 만들어 서울 삼전동 일대 고기집 등에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씨는 5만원권 신사임당이 그려져 있는 부분을 얇게 벗겨낸 뒤 복사한 위폐에 붙이는 수법을 사용했다. 신사임당 그림 부분이 빠지고 홀로그램만 남은 진폐의 나머지 부분엔 위폐의 일부를 옮겨 붙여 1장의 진폐로 2장의 위조지폐를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량의 지폐를 위조하기 위해 자신의 집에 컬러 복사기를 설치하고, 진폐 3장을 한꺼번에 복사할 수 있는 틀까지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가 만든 위폐에는 일정 부분 진폐가 사용됐기 때문에 자동입출금기(ATM) 등의 기계에서 인식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씨가 지난 3월5일 지하철 2호선 방배역의 한 제과점에서 위조지폐를 사용하고 이 돈을 종업원이 은행에 입금하면서 위조지폐인 것이 확인돼 수사에 나섰다.

장씨는 사무자동화 산업기사 자격증을 갖고 있고, 용산의 컴퓨터 판매업체에서 10년 이상 근무해 컴퓨터 조작에 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지난 2003년과 2006년에도 위조지폐를 사용하다 검거됐었다.

경찰 관계자는 “위조된 5만 원권 지폐가 식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정교했다”라며 “장씨의 집에서 다량의 홀로그램 종이 등이 발견돼 위폐를 받은 피해자가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