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민주통합당 수석부대변인은 24일 '이명박근혜 정권은 최시중 전위원장에 대해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하지 말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청와대와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동시에 비판했다.

논평에서 그는 "최시중 전 방통위원장의 '불법대선자금 게이트'에 대해 청와대는 “최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쓴 돈을 왜 이쪽에 갖다 붙이는지 모르겠다”고 일축했다"며 "한 술 더 떠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은 자신들과 아무 관련 없다는 식으로 천연덕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새누리당이 이번 사건을 개인비리로 치부하며 자신들과 무관하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불법대선자금 게이트의 뇌관으로부터 멀찍이 피하려는 작위적 행동일 뿐이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더욱이 이상득 의원에 이어 최시중 전 위원장까지 이명박근혜 정권을 탄생시키려고 함께 손잡았던 사람들을 호환마마 보듯 피하는 모습이 정말 뻔뻔하다"며 "하지만 이명박근혜 정권이 불법대선자금 게이트로부터 도망치려 안간힘을 쓰면 쓸수록 수렁에 빠질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익만 챙기고 책임은 남에게 떠밀기 바쁜 이명박근혜 정권의 후안무치함이 이번에도 통하길 바란다면 공염불이 될 것임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김소정 인턴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