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복합유통단지 인허가 문제와 관련, 시행사인 파이시티측으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최시중(75)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25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에 출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