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준 前 지경부 차관에 10억 전달"…檢, 파이시티 前대표 진술 확보

서울 양재동 복합물류단지 인·허가와 관련해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등의 뇌물수수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24일 시행사인 (주)파이시티 곽모 전 상무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파이시티 측이 브로커 이동율 씨를 통해 11억여원의 로비자금을 최 전 위원장에게 전달할 때 곽 전 상무가 실무 책임을 맡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이날 서울중앙지검이 접수한 파이시티 관련 고소사건 기록과 경찰청 특수수사과에서 진행한 이정배 파이시티 전 대표의 횡령·배임 등 수사기록을 넘겨받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기본적으로 인·허가 부정 수사인 만큼 파이시티 사업 인·허가와 관련해 로비가 있었는지, 로비자금이 어떻게 조성돼 누구에게 흘러갔고 어떻게 사용됐는지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표에게서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에게 복합물류단지 인·허가가 나도록 도와 달라는 부탁과 함께 브로커 이씨에게 10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의 수사는 최 전 위원장의 수뢰 규모 및 사용처 규명과 함께 박 전 차관에게 파이시티의 자금이 얼마나, 어떤 명목으로 흘러갔는지를 밝히는 데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 진술은 확인해줄 수 없다. (언론에 알려진 일부 내용과) 실제 진술과는 상이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25일 오전 최 전 위원장의 출석에 이어 박 전 차관도 조만간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