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인증 요구않는 곳도
정부, 5월부터 대대적 단속
방문자 수를 기준으로 국내 수위권 웹하드 업체인 A사의 사이트에는 지난 12일 자정부터 다음날 10시까지 무려 840건의 성인물이 올라왔다. 성인물 대부분이 포르노 동영상 음란물이었다.

A사의 경쟁업체인 B사의 사이트도 지난 20일 자정부터 8시간 동안 무려 560건의 음란물로 뒤덮였다. 모바일기기용 사이트를 운영 중인 C사는 성인물 목록과 음란동영상이 캡처된 화면을 그대로 노출시켰다.
24일 행정안전부가 주요 웹하드 사이트 1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성인물이 시간당 최고 80건씩 업로드되는 등 음란물이 무차별 유통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부분의 사이트는 주민등록번호만으로 성인 인증을 한 후 성인물 접근을 허용하고 있어 주민번호를 도용할 경우 청소년들도 자유롭게 다운받을 수 있다. 아예 성인물 목록을 인증 없이 볼 수 있게 한 업체도 있다. 대다수 웹하드 사이트는 택배 박스와 PC방 등을 통해 무료 다운로드 상품권을 제공하고 있어 신용카드 등 결제수단이 없는 청소년들도 음란물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실정이다.

행안부는 웹하드에 범람하는 음란물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3월16일 음란물 차단수단 설치를 의무화하는 웹하드 등록제를 포함한 ‘청소년 음란물 차단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관련 업체들은 내달까지 음란물 차단수단을 설치해 다시 웹하드 업체 등록을 마쳐야 한다.

정부는 5월부터 온라인에 유통되는 음란물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음란물 유통 실태를 점검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성인인증 수단으로 주민번호 사용을 금지하고 휴대전화, 신용카드, 아이핀 등 다른 수단을 통해 인증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