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자금 수사로 번질까 우려.."대통령과 전혀 관계없다"
잇단 악재에 `노심초사'.."검찰수사서 잘못 가리면 돼"

청와대는 24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대선 기간 외부에서 금품을 받아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만 되풀이했다.

곤혹스럽다는 분위기 속에 현재로선 할 말이 없다는 반응이다.

최 전 위원장이 지난 대선 기간 이명박 대통령의 `정치적 멘토'로 불린 비중있는 인물인데다 받은 돈의 일부 용처가 2007년 대선 여론조사 비용이라고 밝힌 대목은 대선 자금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여지를 남겼기 때문이다.

또 만약 수사 결과 대가성이 드러나고 그 돈이 캠프의 대선 자금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될 경우 도덕적으로 완벽하다고 공언했던 정권의 자부심에도 손상이 갈 위기에 빠진 상황이다.

청와대 핵심참모는 "검찰이 수사하기로 한 만큼 청와대로서는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수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기다릴뿐"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최 전 위원장의 금품 수수 의혹을 철저히 `개인적 차원'의 일로 규정짓고 있다.

만약 돈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캠프 차원이 아닌 개인적으로 추진한 일에 사용했을 것으로 청와대는 보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의 비리 의혹과 일정한 거리를 두고 차단막을 치고 나선 셈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최 전 위원장과 관련된 의혹은 대통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면서 "검찰 수사에서 다 드러날 일인 만큼 우리는 국정에 충실하면서 당당히 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핵심관계자는 "만의 하나 대선자금이라고 쳐도 공식 자금인지, 개인적으로 한 일인지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백번 양보해 그 돈을 대선자금에 포함한다 쳐도 대선 판도가 바뀌거나 당선 무효형이 되는 것은 아닌 만큼 대선 자금 전반을 살펴본다는 것은 확대 해석"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청와대는 최 전 위원장의 금품 수수 의혹과 관련해 당당한 자세로 검찰의 판단을 기다린다는 방침이지만, 민간인 사찰 의혹에 이어 대형 악재가 잇달아 터져나오자 걱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가랑비에 옷 젖는다'는 말처럼 예상치 못한 악재가 앞으로도 계속 터져나올 경우 권력 누수가 심화되면서 국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지 못할 가능성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