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받았다"…청탁 대가는 부인
검찰, 최시중 25일 소환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사진)이 서울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부지에 대규모 복합물류단지를 조성하는 사업 인·허가와 관련, 거액의 뇌물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부장검사 최재경)는 양재동 복합물류단지 사업 시행사인 (주)파이시티 전 대표 이모씨로부터 “2007~2008년 초 최 전 위원장에게 인·허가 청탁을 해 달라는 명목으로 건설업체 사장인 브로커 이모씨(구속)에게 11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이와 관련, 최 전 위원장은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금품수수는 일부 사실이지만 청탁 대가는 아니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은 “돈이 파이시티 인·허가와 관련해 갔느냐가 핵심”이라며 “현재로서는 파이시티 인·허가와 관련해 2007~2008년 중 로비 부분만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 전 위원장이 “이씨에게서 받은 돈을 대선 여론조사를 위한 비용으로 썼다”고 주장함에 따라 검찰 수사가 2007년 대선자금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검찰은 25일 오전 10시 최 전 위원장을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공식 반응을 삼가면서도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박정하 대변인은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지 우리가 뭐라고 할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박용진 민주통합당 대변인은 “최 전 위원장 청탁사건은 불법 대선자금이 본질”이라고 공세를 폈다.

김병일/차병석 기자 k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