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시티 인허가 관련…정권 다른 실세도 관련 의혹
최시중 "금품수수 일부 사실이지만 청탁대가 아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최재경 검사장)가 복합유통단지 인허가와 관련해 최시중(75)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중인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최 전 위원장은 관련 의혹에 대해 이날 금품수수는 일부 사실이지만 청탁 대가는 아니라고 밝혔다.

따라서 금품수수의 대가성 여부를 따지기 위한 최 전 위원장의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지난 22일 최 전 위원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복합유통단지 사업의 시행사인 파이시티 전 대표 이모씨가 지난 2007~2008년 최 전 위원장에게 인허가 청탁을 해달라는 명목으로 건설업체 사장인 브로커 이모씨에게 10여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 전 위원장과 친분이 있는 브로커 이씨에게 건너간 돈이 최 전 위원장에게 전해졌을 것으로 보고 실제로 돈이 전달됐는지 사실 관계를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최 전 위원장은 이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돈을 받기는 했지만 의혹이 제기된 것처럼 인허가 청탁의 대가는 아니었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후보로 나섰던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이 독자적으로 한 여론조사를 비롯해 정치에 필요한 비용으로 이 돈을 썼다는 취지로 말했다.

검찰은 브로커 이씨가 최 전 위원장 외에 정권의 다른 실세 인사에게도 로비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브로커 이씨를 파이시티 이 전 대표로부터 로비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지난 21일 구속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19일 인허가 비리와 관련, 서울 서초동의 파이시티 사무실과 대표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하이마트 관련 비리 의혹을 수사하다 하이마트 관련 공사를 맡아온 이씨의 건설업체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씨의 수첩을 발견하고 파이시티에 대한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시티 개발사업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옛 화물터미널 부지 약 9만6천㎡에 백화점, 업무시설, 물류시설 등을 짓는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유통단지 개발 사업이다.

그러나 파이시티는 유통단지 건립사업 지체와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금 상환에 따른 자금난을 겪다가 2010년 10월 기업회생절차(옛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12월 파이시티의 회생계획안을 인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ri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