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료 : 2012.03.26~2012.04.02 (316명 참여)

속옷 남자모델 기용에 대한 생각

최근 속옷 모델로 남자배우가 기용되는 일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데 대한 생각은?

  • 여성이
    해야
  • 신선하고
    좋아
185명 59%
131명 41%
“자기야, 어제 회식 때문에 약속 못 지켜서 미안해”

미안한 표정으로 말하는 남자친구, 그러나 실은 거짓말일 수도 있다.

소셜데이팅 코코아북에서 지난 22일부터 이틀 동안 20-30대 미혼남녀 약 천명을 대상으로 “이럴 때 나도 모르게 애인에게 거짓말 한다”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의도하든, 하지 않든 애인에게 거짓말한 적이 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85%가 “거짓말 한적이 있다”라고 대답했다.

'애인의 거짓말을 알아채는 8가지 방법'

애인에게 거짓말을 많이 하게 되는 소통 수단으로는 직장인 남성 51%가 '대면'이라고 대답해, '문자 메시지 혹은 카카오톡'이라고 대답한 여성직장인(61%), 여대생(74%), 남대생(63%)와 대조를 보였다. 주로 거짓말을 하게 되는 사안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35%가 '행동(누구와 함께 있는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꼽았고, 이어 '감정상태'라고 말한 응답자가 22%로 2위로 올랐다.

애인을 위해서 내가 하는 선의의 거짓말로는 전체 응답자의 32%가 '감정상태'라고 대답해 제일 높은 수치를 보였으며, '과거', '행동(누구와 함께 있는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라고 각 17%의 응답자가 대답했다. 애인에게 제일 듣고 싶은 선의의 거짓말은 '다른 무엇보다 네가 제일 중요해'라고 전체 응답자 중 53%가 말했는데 이는 '네가 세상에서 제일 예뻐/멋있어'(21%) 혹은 '네가 처음이야'(14%)라는 대답보다 훨씬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애인의 거짓말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 중 55%가 '선의의 거짓말까지만 이해'할 수 있으며 25%는 '거짓말이라도 중대한 사항이 아니라면 괜찮다'라고 말했다. 만약 애인의 거짓말을 알게 되면, '모르는 척, 진위여부를 확인한다'라는 응답자가 전체 응답자 중 53%였다.

또한 애인의 거짓말은 '불안해 보이는 행동과 말투'로 단번에 알아 차릴 수 있다고 전체 응답자의 49%가 대답했다.

이정훈 대표는 위의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회사에서 다양한 경험을 한, 직장인 남성들의 경우에는 여성 혹은 대학생들보다 얼굴을 대면하고도 자연스럽게 거짓말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말하며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한 선의의 거짓말이라면 모르지만,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임기응변식 거짓말이라면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연예 전문가 캐롤린 프레스노 박사가 발간한 '애인의 거짓말을 알아채는 8가지 방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눈을 깜박거린다. 거짓말을 할 때는 눈이 평상시 보다 더 깜박거린다.

2. 눈을 봐라. 거짓말을 하면 상대방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 못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제법 이 설이 잘 맞는다. 하지만 숙련된 거짓말쟁이라면 이러한 점을 잘 이용해 진실을 말하는 사람보다 더 자주 상대방의 눈을 쳐다 보기도 한다.

3. 실은 말이야. 거짓말쟁이들이 자주 쓰는 말이다. 그들은 종종 상대방이 믿도록 관심을 끌려고 한다. 그들이 말을 할 때는 '정직하게", "솔직히", "진실로"와 같은 말을 잘 자주 쓴다. "이건 진짠데 말이야," "절대 거짓말 아니거든"과 같은 것들이 단골 표현들이다.

4. 시치미 떼거나 무관심한 척 한다. 거짓말하는 사람들은 긴장할 것 같지만 꾼들은 거짓말을 하면서도 표정관리 하는 방법을 매우 잘 안다. 거짓말을 할 때는 일어선다든지 의자에 털썩 주저 앉기도 한다,

5. 미소를 주의하라. 거짓말쟁이의 미소는 정직한 사람의 미소와는 다르다. 연구에 따르면, 거짓 없는 맑은 웃음은 크고 밝아 눈 주위에 주름이 생긴다고 한다. 이 진짜 웃음은 5초를 넘지지 못하지만 가장된 미소는 보통은 5초이상 지속되며 눈 표정이 어색해서 감정 표현도 부자연스럽다.

6. 각색을 잘한다.꾼들은 이야기의 사실 부분에 거짓말을 갖다 붙여 진짜와 가짜를 버무려 진짜처럼 만들어 낸다. 상대방에게 속고 있다는 느낌이 들면 순간순간 진짜라는 생각이 들더라도 이야기 전체가 사실일 거라는 어리석은 생각마라.

7.너무 세세하게 이야기해서 질려 버린다. 이들은 허위를 감추기위해 질리도록 아주 상세하게 상황을 묘사해 당신의 관심을 흐려 버린다. 시시콜콜 쓸데 없는 세세한 이야기들을 듣다보면 질리게 되 무슨 말을 듣고 있는지 조차 헥갈리게 된다. 상대방의 이야기가 장황해 이해가 안되거나 집중이 안되면 주저없이 요점만 이야기해 달라고 해라.

8. 난 아냐. 너가 그랬잖아! 당신이 상대방의 거짓말을 지적하면 그는 몇 번이고 당신에게 책임을 돌릴 것이다. 이런 식이다. "너 미쳤니?, 나는 그런 말 한 적 없어"라든가 "네가 잘못들은 거겠지. 그런 일이 가당키나 해?"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