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기업 채용 트렌드

자기소개서·면접 '경험' 중시…경력자 중심 선발 두드러져
자동차·섬유·IT·철강 등 FTA 수혜업종 채용 관심을
[상반기 취업 가이드] '스펙'보단 역량…맞춤형 채용이 대세

최근 대기업 채용 시장을 관통하는 하나의 흐름은 ‘스펙’이 아니라 역량이다. 스펙 위주로 사람을 뽑는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지난해 하반기 공공기관, 은행에서 시작된 고졸 채용 바람이 일반 대기업으로 확산되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올해 상반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

보통 상반기는 하반기보다 채용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기업들은 꼼꼼히 구직자의 자질을 살펴본 뒤 선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증가하는 ‘맞춤형 채용’

기업 특성에 따라 필요로 하는 인재상이 다른 만큼 채용 방식도 다양해지고 있다. 일부 기업에서는 자체 채용 박람회를 열어 인재상에 부합하는 사람을 뽑고 있다. STX(5,390 -0.19%)그룹의 ‘취업클리닉’ 현대·기아자동차의 ‘잡페어’가 대표적인 예다.

선발 방식에도 변화가 엿보인다. 서류전형, 인·적성 검사, 면접전형의 큰 틀을 유지하고 있지만, 기업마다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전형에 가점을 두는 식이다.

일부 기업은 자기소개서를 통해 맞춤형 지원자를 걸러내고 있다. 다양한 자기소개서 문항을 제시하거나 아예 자유형식을 제시해 구직자의 창의성을 평가하고 있다. 자기소개서를 파워포인트 등 프레젠테이션 과제로 대신하기도 한다. 자기소개서는 글로 인사담당자를 만나는 입사의 첫 번째 단계라는 점을 기억하고 해당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강조해 작성할 필요가 있다.

면접에서는 경험이나 사례에 바탕을 둔 질문이 많아지는 추세다. 토론, 협상 면접을 별도 전형으로 실시하는 기업도 있다. 토론 면접의 경우 팀원 속 개인 역량을 집중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실시하는 만큼 스터디를 구성해 연습을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경력자·인턴 선호

지난해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시장을 분석해보면 직장 경력이 있는 지원자가 취업에 성공하는 사례가 많았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1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6.6%가 ‘경력자를 우선 선발했다’고 답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경력자 중심의 채용이 두드러진다. 서류 전형에서도 직무 경험이 주요한 평가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인턴십을 통해 경력자를 채용하는 경우도 늘었다. 일부 기업은 1년 이하의 경험도 경력으로 인정하고 우수 인턴사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해 바로 실무에 투입하고 있다.

구직자들은 장·단기 인턴십을 최대 활용하고 실무 능력을 키우는 것이 좋다. 정규직 취업에 실패하더라도 업무와 사회생활 경험은 취업의 큰 무기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비정규직에도 적극적으로 도전할 필요가 있다.

○한·미 FTA 수혜업종 주목

올해 구직자들이 주목할 분야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수혜 업종이다. 수출 경쟁력이 강화되는 자동차를 비롯해 섬유, 정보기술(IT), 철강 분야는 채용 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FTA 수혜 업종에 지원할 때는 자기소개서 작성 또는 면접전형 때 어학 실력과 외국 경험 등 글로벌 인재로서 자신의 역량을 강조하는 게 좋다.

공기업, 공공기관도 주목해야 한다. 올해 채용 규모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공공기관들은 올해 1만40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1만400명보다 40%가량 늘었다. 경쟁률도 치열할 전망이다. 구직자들이 안정적인 공공기관을 선호하는 현상도 두드러지면서 지원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보인다.

세계경제 둔화에도 지속 성장하고 있는 전기·전자분야도 올 상반기 채용이 많다. 최근 몇 년간 침체에 빠져 있던 건설업도 지난해부터 채용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 플랜트 부문은 해외 건설수주 증가로 대형 건설사를 중심으로 인력 채용 움직임이 활발하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