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 비리 파문] 檢, CNK본사·오덕균·조중표 자택 압수수색

검찰이 씨앤케이(CNK)인터내셔널의 ‘다이아몬드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부장검사 윤희식)는 26일 서울 옥인동 CNK 본사를 비롯해 이 회사 오덕균 대표(46)와 조중표 고문(60·전 국무총리실장) 자택 등 8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사와 수사관들은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카메룬 다이아몬드 광산 관련 문서 등을 확보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18일 증권선물위원회를 개최해 오 대표와 그의 처형인 CNK 이사 정모씨 등 4명에 대해 미공개 정보 투자로 800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조 전 실장 등 6명을 주가조작 가담 혐의 등으로 수사통보했다.

검찰은 압수수색물 분석을 하면서 오 대표 등 관련자 소환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