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성남시의회가 올해 마지막 회의에서 삿대질과 호통이 난무하는 구태를 되풀이 했다.

성남시의회는 20일 제181회 정례회 4차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한나라당과 민주당 의원들 간 말싸움에 이재명 시장까지 가세하면서 40여 분 만에 정회됐다.

이날 의회는 개회 직후부터 양당 시의원이 번갈아가면서 의회 파행에 대해 상대 당을 비판하면서 충돌을 예고했다.

5분 발언을 통해 설전이 오가던 중 한나라당 이덕수 의원이 발언대에 나와 이 시장과 철거민 간 폭행사건 동영상을 보여주고 나서 이 시장이 가해자라는 취지의 발언과 함께 "이재명 시장, 주민에게 예의를 갖추세요"라고 호통을 쳤다.

이 의원 발언이 끝나자 집행부 대기석에 앉아있던 이 시장이 "왜 (사실을) 왜곡하느냐. 의원이면 정도가 있어야지"라며 이 의원을 향해 삿대질과 함께 고함으로 맞섰다.

서로 고성이 오가면서 의회는 정회됐다.

이날 정례회가 파행되면 지방자치 사상 처음으로 준예산을 편성해야 한다.

시의회는 지난해에도 비슷한 상황을 연출했다가 12월 31일 원포인트 의회를 소집해 자정께 한나라당 의원들만으로 예산을 단독 처리해 비난을 받았다.

지난달 21일부터 시작된 이번 회기에서 시의회가 예산안 등을 놓고 갈등을 빚자 시민단체까지 나서 시의회와 집행부의 각성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남참여자치시민연대는 지난 13일 "시의회와 집행부는 누차 지적했듯이 시민을 올바른 정책과 현안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이에 걸맞은 시정과 의정 활동을 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주의 소통의 근간인 대화와 타협조차 모르는 집단들이 100만 대도시의 살림을 이끌어갈 도덕성과 능력이 있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kt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