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태섭씨 고문료 수억 받아
檢, 실력행사했는지 조사
이명박 대통령의 동서 황태섭 씨가 제일저축은행의 고문으로 재직하며 거액의 고문료를 받아온 것으로 15일 밝혀졌다. 제일저축은행과 관련, 이미 대통령의 사촌처남 김재홍 씨가 지난 14일 구속된 데 이어 제일저축은행 수사가 대통령 친인척 비리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검찰에 따르면 유동천 제일저축은행 회장(71·구속기소)은 김윤옥 여사 둘째 언니의 남편으로 이 대통령의 손윗 동서인 황씨를 2008년부터 제일저축은행 고문으로 위촉했다. 황씨는 제일저축은행 영업정지 전까지 고문으로 재직하며 수억원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 회장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씨에 대한 진술을 확보하고 황씨가 고문으로 재직하면서 한 역할과 고문료를 준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고문료 등을 확인하고 조사 중인 사안”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검찰은 금융계에 특별한 연고가 없는데도 제일저축은행 고문으로 위촉된 황씨가 인맥을 활용해 금융당국과 정치권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황씨는 이 대통령 후원회 사무국장을 지내기도 했다.

지난해 강기정 민주당 의원 등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 과정에서 황씨의 주선으로 김윤옥 여사와 남 사장의 부인이 접촉했고, 그 대가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