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단 "현재까지 범죄혐의 없어"
유 회장 강원지역 정치인 로비 수사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영업정지된 제일저축은행이 김윤옥 여사의 둘째 언니 남편인 황태섭씨를 고문으로 영입, 거액의 고문료를 지급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합수단은 유동천(71.구속기소) 회장으로부터 2008년 황씨를 고문으로 위촉해 최근까지 3년여 동안 매달 고문료 명목으로 수억원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단은 유 회장이 황씨를 통해 영업정지 위기에 처한 제일저축은행의 구명 로비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하지만 합수단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범죄혐의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고문료는 정상적인 회계처리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손윗동서인 황씨는 사업가 출신으로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 후원회에서 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단은 유 회장으로부터 구명로비 등 청탁과 함께 2009년부터 2~3년간 4억여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김윤옥 여사의 사촌오빠 김재홍(72) KT&G복지재단 이사장을 지난 14일 구속 수감했다.

한편 합수단은 강원도 출신인 유 회장이 평소 친분이 있는 동향 출신 정치인 등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로비를 시도한 단서를 잡고 수사를 확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단은 일부 정치인 등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유 회장의 진술을 토대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위법성 여부를 판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