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가 내년에 취약계층의 직업능력을 개발하기 위해 996억원을 투입한다.

이채필 고용노동부 장관은 18일 서울 상계동 은곡직업전문학교에서 기업 인력개발 및 훈련기관 담당자 등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여성과 고령자,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의 직업능력 개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내년에 996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내년에는 훈련 과정을 산업인력 수요가 많은 직종에 맞춰 개설하기 위해 2천487억원의 예산을 책정했고, 신성장 동력분야에서 신기술·고숙련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1천494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저성장·저고용, 학력 인플레, 노동시장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점이 논의됐다.

참석자들은 "성장과 고용의 선순환을 위해서는 인적자본의 고도화·고숙련화가 필요하다"며 "이를 뒷받침하려면 양적인 성장에서 벗어나 직업능력 개발분야에서 과감한 투자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변화와 혁신을 이끌기 위해서는 정부를 비롯해 노사, 직업능력 개발기관 등 각 주체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정부는 자영업자들이 직업훈련을 받아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하는 등 직업능력 개발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moon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