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법무-신아조선 유착의혹 제기
"TK지역 실세 P씨와도 접촉"

이국철 SLS그룹 회장은 2일 사정 당국이 SLS그룹의 워크아웃 관련 의혹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며 권재진 법무부 장관과 신아조선 유모 사장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또 지역언론사 출신 사업가를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권 장관을 접촉해 구명을 부탁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회장은 이날 강남구 신사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권 장관이 지난달 29일 "이 회장은 신아조선 유모씨에게 회사를 뺏겼다고 주장하지만 유씨는 이 회장이 회사를 빼앗았다고 한다"고 한 언급을 거론한 뒤 "권 장관과 유씨 주장이 똑같다.

권 장관은 법정기록에 나오는 유씨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0년 유씨가 통영조선소에 있을 때 권 장관은 통영지청장이었고, 2009년 창원지검 조사 때 수사라인이 지금 모두 법무부에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작년 4~5월 SLS그룹 워크아웃 사건을 탄원하기 위해 대구지역 언론사 출신이라는 사업가 이모씨를 소개받았고 그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권 장관을 만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씨에게 회사 고문 명함과 차량, 월 수백만원의 급여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씨가 '권 장관을 만나 상황을 얘기했고, 권 장관은 충분히 알았다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 장관 측은 "이씨라는 사람을 만난 적도 없고 전혀 알지도 못한다"고 일축했다.

이 회장은 "이씨가 사채를 정리해주면 청와대 근처 호텔을 얻어 사건을 해결하겠다며 6억원을 빌려달라고 해 1억원은 계열사를 통해, 5억원은 소개해준 친구 강모씨가 빌려줬다"고 했다.

이 회장은 또 작년 여름 이씨의 권유로 전 대학총장 노모씨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 실세인 P씨를 만나 사건 해결을 부탁했다고 밝혔다.

그는 "P씨 사무실에서 20~30분 만나 SLS그룹 얘기를 했고, P씨는 '알아보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3일 오전 이 회장을 재소환해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비롯한 현 정부 인사들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

이 회장은 "수사에 착수할 수 있는 모든 단서와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honeyb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