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센텀시티서 영화인 등 840명 초청인사 개관 축하

 부산이 아시아 영상 중심도시로 우뚝 선다.

 부산시는 29일 오후 5시40분 부산국제영화제(BIFF) 전용관이자 아시아 영상산업의 미래를 이끌 ‘영화의전당’ 개관식을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내 ‘영화의 전당’ 시네마운틴 내 하늘 연극장에서 성대하게 치룬다.

 ‘비상의 꿈, 세계을 열다’를 슬로건을 내건 개관식에는 문화체육부 장관 등 정부 주요 인사,허남식 부산시장 등 지역 인사,영화인,영화진흥위원회ㆍ부산국제영화제(BIFF)조직위ㆍ부산영상위원회 관계자 등 840여명이 참석해 영화의 전당 시대 개막을 축하한다.개관식은 주요 인사들의 테이프 커팅,경과보고,명예시민증 증정,영상도시 부산 2020 비전 동영상 상영,축하공연,점등식으로 진행된다.

 부산시는 ‘영상도시 부산 2020 비전 동영상’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세계 5대영화제로 육성하고,아시아 영상산업 중심도시로의 도약시키겠다는 미래 발전적인 영상문화산업 비전을 소개한다.개관식에는 영화의 전당을 설계한 오스트리아 쿱 힘멜브라우사(社)의 울프 브릭스 대표도 참석한다.허 시장은 울프 브릭스 대표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한다.

 부산국제영화제 전용관 역할을 할 ‘영화의 전당’은 1678억원이 투입돼 3만217㎡의 부지에 연건평 5만4335㎡,지하 1층,지상 9층 규모로 건립됐다.다목적 공연장인 하늘 연극장(841석),중극장(413석),소극장 2개(각 212석) 등을 포함하는 시네마운틴,BIFF 조직위 사무실, 미디어센터 등이 입주한 비프힐,부산국제영화제 개ㆍ폐막식이 열릴 야외극장(4000석),빅루프와 스몰루프 등을 갖추고 있다.국제공모를 통해 당선된 오스트리아 쿱 힘멜브라우사가 설계를, 한진중공업이 시공을 맡았다.

해체주의 기법을 동원한 거대한 2개의 루프는 야외극장과 광장 지붕 역할을 하는 시설로, ‘조형미의 극치’로 평가받고 있다.루프는 한쪽만 기둥으로 받치고 다른 한쪽은 허공에 뜬 형태인 캔틸레버(외팔보) 형식으로 설계됐다. 빅루프는 기둥 하나로 지탱하는 건물 중 세계 최대 규모인 축구장의 1.5배 크기(162.53×60.8m)로, 기네스북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두 루프의 아랫면에는 3가지 색을 낼 수 있는 12만개의 LED(발광 다이오드) 전구가 설치돼 역동적인 영상문화도시 부산을 상징하는 아름답고 환상적인 조명을 매일 밤 선사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