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희망버스 행사 참가자들이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쪽으로 행진을 시도하면서 영도조선소 인근 2곳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동문 쪽인 대선조선 2공장 앞(영도조선소에서 800여m 지점)에 희망버스 참가자 3천100여명(경찰 추산)이 30일 오후 10시께부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오후 6시께부터 부산역에서 열렸던 '3차 희망버스 환영 문화한마당' 행사에 참여한뒤 개별적으로 대중교통편을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노래 공연, 정리해고 철회 요구 발언 등 문화제 형식의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 자리에는 정동영 민주당 최고위원,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등이 함께 했다.

경찰은 희망버스 참가자들이 모여 있는 곳에서 300m 정도 떨어진 SK저유소 3거리에 경찰버스로 2중 차벽을 설치하고 영도조선소 쪽으로의 행진을 막고 있다.

희망버스 참가자들은 "김진숙 지도위원님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를 연호했고, 김 위원은 휴대전화 연결에서 "정리해고가 철회될 때까지 함께 싸워나가자"고 답했다.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은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1월6일 새벽 높이 35m인 85호 크레인 위에 올라가 200일 넘게 고공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30일 오후 6시부터 부산역 광장에서 문화제 형식의 집회를 진행했던 희망버스 참가자들은 오후 10시30분께 집회를 마쳤다.

이들은 곧바로 부산 영도대교 바로 앞인 롯데백화점 광복점 앞에서 모였다.

희망버스 참가자 1천600여명은 31일 오전 2시 현재 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 앞에 모여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쪽으로 행진하려다 경찰에 막혀 있는 상태다.

경찰은 희망버스 참가자들이 한진중공업 쪽으로 행진하는 것을 원천 봉쇄한다는 방침에 따라 영도대교 입구에서 희망버스 참가자들을 막았다.

이 곳에는 영도구 주민자치위원회 주민들과 어버이연합 회원들도 모여 희망버스 참가자들의 행진을 저지하고 있다.

이 바람에 부산 중구 광복동과 영도를 잇는 영도대교의 차량 통행이 일부 차질을 빚고 있다.

희망버스 주최 측은 31일 오후까지 문화제 형태의 집회를 이어간다는 입장이고, 경찰도 도로 점거 농성이나 영도조선소 쪽으로 행진 같은 돌발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한 강제해산에 나서지 않겠다는 방침이어서 대치상황은 31일 오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osh998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