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모양이 어색해 재수술 원한다? “6개월만 참으세요”
[최태훈 기자] 우리나라 사람들은 코 성형을 많이 하는 편이다. 서양인과 달리 콧대가 낮고 펑퍼짐한 사람이 많기 때문. 하지만 수술 건수가 많은 만큼 부작용이나 불만족으로 인한 재수술 건수도 많다. 실제로 코 성형을 한 사람 3~4명 중 한 명이 재수술을 고민하고 있다고 하니 그 비율은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할 수 있다.

코 재수술, 이럴 땐 빨리 해야
일반적으로 코 재수술을 하는 경우는 삽입한 보형물이 삐뚤어지거나 처져 코의 형태가 변한 경우, 실리콘 보형물에 의한 압박으로 피부가 얇아져 보형물이 비치는 경우, 코 끝 피부가 빨갛게 되는 경우, 콧대나 코끝에 구축현상이 일어나며 코 모양이 변형되는 경우 등 다양하다.

특히 보형물이 삐뚤어지거나 코의 모양이 비대칭으로 변하는 경우 코뼈와 코끝, 연골 등이 비정상적인 모양으로 변형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교정이 필요하다. 기존의 보형물을 제거한 후 상태에 따라 적합한 코 성형술을 병행해 최대한 자연스럽게 개선할 수 있다.

반면 수술에는 이상이 없는데 콧대를 무리하게 세워 부자연스럽거나, 본인이 원하는 모양이 아니라는 이유로 재수술을 하려는 사람들도 의외로 많다. 물론 이 경우에도 환자가 원하는 모양으로 재수술 하는 것은 가능하다. 하지만 처음 수술 후 변한 모습에 어색하기 때문일 수도 있기 때문에 적응하는 기간을 충분히 갖는 것이 좋다.

부작용 아니라면 6개월 후 결정
모양 불만족으로 재수술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처음 수술 시 무리하게 콧대를 높인 경우가 많다. 한국인은 얼굴 특성상 많이 높은 콧대와는 어울리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욕심을 부려 과하게 높인 것. 따라서 재수술을 결정했다면, 먼저 얼굴형에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코의 모양을 찾아야 할 것이다.

코 모양이 어색해 재수술 원한다? “6개월만 참으세요”
재수술 시기는 코 모양이 비정상적으로 변했거나 염증 등 부작용이 아니라면 수술 후 6개월 정도 후에 결정하는 것이 좋다. 보통 성형수술 후 붓기는 6개월 정도 지속된다. 6개월 이전에는 코의 모양이 투박해 높아졌다는 느낌이 다소 약할 수 있는 것. 또한 수술 후 손상된 내부조직이 안정되기 위해서도 6개월이란 시간이 필요하다. 회복이 덜 된 상태에서 재수술 받게 되면 흉터가 쉽게 생길 수 있고, 내부 조직 파악이 어려워 정확한 수술 진행이 힘들어 지기도 한다.

레알성형외과 김수신 원장은 “성형 재수술을 선택할 때는 더 완벽해지기 보다는 자연스러워지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완벽한 외모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욕심을 부린다면 수술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져 2차, 3차 재수술을 피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여름철 '소개팅' 성공 비법!
▶ 휴가철 '바캉스 패션' best 3
▶ 해외여행, 똑똑한 '호텔' 예약법
▶ 더운 여름에는 이런 와인 어떠세요?
▶ 여자가 먼저 대시하면, 매력 반감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