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만취질주' 공익요원, 알고보니 저축은행장 아들

최근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만취 상태로 외제차를 몰면서 차량 8대를 들이받은 뒤 달아나다 뒤쫓아온 택시기사들한테 붙잡힌 공익근무요원이 모 저축은행 행장의 아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음주운전을 하다 잇따라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차량 등)로 불구속 입건한 김모(28)씨는 A저축은행 행장의 아들로, 서울의 한 구청에서 공익요원으로 근무중이다.

김씨는 지난 5일 오전 3시께 강남구 청담사거리에서 리스한 벤츠 승용차를 타고 학동사거리 방향으로 달리다 이모(30)씨의 그랜저 승용차를 들이받은 뒤 압구정동 성수대교 남단 근처까지 3㎞가량 차를 몰면서 승용차와 택시 등 차량 7대를 더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거 당시 김씨는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33%의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28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