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변호사협회(회장 신영무)는 24일 변호사의 최근 징계 정보를 대한변협 홈페이지(www.koreanbar.or.kr)에서 검색해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변협은 또 민원인이 팩스나 이메일, 구두로 신청하면 징계 수위를 구분하지 않고 징계 사실 공고기간 내의 모든 징계 내역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회칙도 개정할 방침이다.

변협 관계자는 "지난해 변호사 징계 정보를 국민이 쉽게 확인할 수 없어 피해를 본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변호사의 공공성,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권리행사 대리라는 업무의 특수성, 의뢰인과 변호인 사이 신뢰 형성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누구나 징계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ra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