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규모 적발…7년 추적 끝에 압송
주부 등 운반책은 대서양 외딴섬서 옥살이

주부, 대학생 등을 운반책으로 동원해 1천억원대 코카인을 밀매한 한국인 국제 마약상이 7년간의 추적 끝에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마약상에게 속아 프랑스 파리 공항 등에서 코카인 소지 혐의로 체포된 주부 등 운반책 3명은 대서양 외딴섬 등지의 감옥에서 1년 반에서 최장 5년까지 억울한 옥살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희준 부장검사)는 국내에서 일반인을 운반책으로 모집해 막대한 양의 코카인을 남미에서 유럽으로 밀수한 혐의(마약류불법거래방지에관한특례법 위반)로 조모(59)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2004~2005년 국내에서 모집한 12명 중 주부 장모(41)씨 등 3명을 통해 남미 가이아나ㆍ페루에서 유럽으로 코카인 48.5㎏을 밀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금광 원석이나 보석을 날라주면 400만~500만원을 주겠다"며 모집책을 통해 속칭 '지게꾼'을 끌어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가 밀수한 코카인 48.5㎏은 소매가 1천600억원 상당으로, 16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지난 1994년 사기 혐의로 수배를 받자 남미 수리남으로 도망친 조씨는 현지 국적을 얻어 마약밀매로 생계를 유지하기로 하고 남미 최대 마약카르텔과 연계해 한국과 현지에 밀수 조직을 구축했다.

조직 내 현지인에게는 코카인 구입과 판매처 물색 역할을 맡겼고, 사업차 수리남에 체류하던 교포를 범행에 끌어들여 운반총책을 맡긴 뒤 한국으로 파견해 피라미드식으로 운반책을 포섭했다.

심지어 한국에 인력모집 회사까지 차리려 했다.

포섭된 사람은 주부, 용접공, 무직 여성, 미용실 종업원 등으로 대부분 경제적으로 어렵고 범죄 전력이 없는 이들이었다.

남미까지 넘어간 운반책은 현지에서 전달받은 가방에 코카인이 든 줄 모르고 항공편을 통해 프랑스ㆍ네덜란드 등지로 이동하다 현지 공항에서 적발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의 요청으로 인터폴 적색수배령이 붙은 조씨는 2009년 7월 코카인을 거래하려고 브라질에 갔다가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법무부를 통해 브라질에 범죄인 인도청구를 했고 지난 2월 브라질 연방대법원이 최종결정을 내려 지난달 조씨를 압송해 왔다.

김희준 부장검사는 "외국국적 취득 후 마약조직을 만들고 한국인 운반책을 이용해 대륙간 마약밀수를 일삼은 대형사범 적발은 처음"이라며 "조씨가 밀수한 코카인량은 국내 수사 사상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검찰은 조씨의 여죄를 캐는 한편 포섭된 한국인 운반책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