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숙 환경부 장관이 염홍철 대전시장과의 만찬 자리에 환경업무와 관련없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남편 선거캠프 관계자 등을 참석시키려다 시가 난색을 표하자 먼저 요구해 만든 만찬 약속을 취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8일 환경부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유 장관은 지난 3일 계룡산에서 열린 환경의 날 행사에 이어 대전시 원촌동 하수처리장 등을 방문했다.

앞서 유 장관 비서실은 1일 오전 대전시에 원촌동 하수처리장 방문 뒤 유 장관과 염홍철 대전시장 등이 참석하는 만찬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장관 비서실과 협의해 시내 한 중국음식점에서 만찬을 하기로 하고, 염 시장은 이 만찬 때문에 3일 예정됐던 문화예술기관·단체장 20여명과의 저녁 약속을 취소했다.
 
유 장관 비서실은 그러나 2일 오후 대전시에 만찬에 민간인 4명이 함께 참석한다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민간인은 유 장관의 여고 동창생과 유 장관 남편인 남충희씨가 2006년 대전시장 후보로 나섰을 때 활동했던 선거캠프 관계자, 지역 언론인, 대전지역 사회단체장이었다.

2006년 대전시장 선거 때 남충희 후보와 염홍철 후보, 박성효 후보가 경쟁을 해 박 후보가 당선됐다.

대전시는 민간인 4명이 환경업무와 관련이 없는 데다, 이중 한 명은 선거 때 경쟁했던 후보 캠프 관계자란 점을 들어 난색을 표시했다.

그러자 환경부 비서실은 2일 오후 6시께 민간 관계자를 만나는 게 중요해 시장과의 만찬을 취소하겠다고 전하며 약속을 없는 것으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