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두려운 ‘겨드랑이 액취증(암내)’ 원인은?

[라이프팀] 이상기온현상으로 따뜻한 봄기운을 만끽하기도 전에 무더운 여름이 성큼 다가왔다. 본격적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평소 땀이 많이 나는 사람들의 불안감도 덩달아 상승 추세다.

그중에서도 겨드랑이 부위의 다한증은 숨기고 싶은 시크릿. 심한 악취를 동반하는 다한증은 주위 사람들에게 의도치 않은 불쾌감을 줄 수 있으므로, 원인에 따른 치료 방법을 찾는 것이 시급하다.

에크린 액취증: 당뇨병이나 비만증 있는 사람에게 주로 발병
땀샘 중에서도 에크린샘에서 분비되는 액취증은 다한증이 원인이다. 상대적으로 땀을 많이 흘리는 당뇨병이나 비만 환자들에게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셔츠 겨드랑이 주변이 노랗게 변하는 현상과 여름만 되면 인터넷을 장악하는 연예인 겨드랑이 땀 굴욕사진도 과도한 에크린 땀샘의 분비에 의한 것이다.

아포크린 액취증: 호르몬 분비가 왕성한 사춘기부터 시작
보통 ‘액취증’이 있다고 하는 것은 아포크린 땀샘에 의한 아포크린 액취증을 말한다. 인체에는 아포크린샘과 에크린샘이라는 두 가지 종류의 땀샘이 존재하는데, 주로 아포크린샘에서 분비되는 물질이 피부 표면에서 그람 양성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악취를 풍긴다. 아포크린 선으로부터 나오는 땀은 에크린 선에서 나오는 땀에 비해 단백질과 지방분을 많이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부패 시 더 심한 악취를 풍기는 것이다.

뉴본클리닉의 최중호 원장은 “아포크린 액취증은 주로 사춘기를 전후로 하여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청소년기를 넘긴 후에도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게 된다. 눈에 보이는 질병은 아니지만, 당사자들의 고민과 스트레스는 매우 심각하며, 심할 경우 대인기피증까지 초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레이저 장비를 병합한 액취증 수술로 치료 효과 높여
액취증 수술은 액취증의 원인이 되는 땀샘을 제거하는 수술로 간단하게 보일 수 있지만, 증상이 재발되지 않도록 확실히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최중호 원장은 인체의 해부학적인 특성을 고려하여 최신 레이저 장비를 병합한 치료법으로 액취증 재발률을 낮추고 치료 전 후 효과를 높이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여름이 두려운 ‘겨드랑이 액취증(암내)’ 원인은?

최 원장은 “아포크린 액취증과 에크린 액취증 모두 기온 변화에 의한 땀샘의 왕성한 활동에 의한 현상으로 수술 후에도 평소 위생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중요하다. 육류보다는 채식주의 식습관을 생활화 하는 것이 좋다”라며 “1차적으로 데오드란트 제품이나 국소적인 경우 땀 주사로 일시적인 땀 분비를 막을 수 있으나, 해결되지 않을 경우 겨드랑이 부위의 땀샘을 외과적으로 절제하는 수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통계에 의하면 한국인의 10% 정도가 액취증이 있으며, 부모 가운데 한 사람만 있어도 유전될 확률은 50%나 된다고 한다. 그간 자신이 액취증으로 고민하고 있었다면, 올 여름이 시작되기 전 액취증 수술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잘못된 의학 상식, 병 키운다
▶ 올 여름 '명품 라인' 살리는 법
▶ '비염' 방치하면, 치아 건강 해친다
▶ 직장인 탈모 원인 ‘스트레스, 음주, 흡연’
▶ 몸에 좋은 반신욕, 200% 효과 올리는 방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