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70% "성적 비슷하면 여성보다 남성 선호"

기업 인사답당자 10명 중 7명이 여성보다 남성 구직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212명을 대상으로 "채용 전형 평가 결과가 비슷할 경우 어떤 성별을 선호하는 편입니까?"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2.2%가 ‘남성’을 선택했다.

이런 특징은 대기업(86.7%)이 중소기업(70.9%)보다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양성평등 채용 목표제’의 도입에 대해서는 과반수 이상이 긍정적(60.4%)인 것으로 밝혀졌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 도입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우수 인재 확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직장 내 성비 불균형을 막을 수 있어서’(23.4%), ‘남녀 평등을 실현시킬 수 있는 제도라서’(22.7%), ‘조직 문화에 부합하는 제도라서’(15.6%), ‘기업 생산성이 높아질 수 있어서’(10.9%), ‘기업 이미지가 높아질 수 있어서’(8.6%)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면, 제도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보인 84개의 기업은 ‘업무 특성상 차이는 당연해서’(59.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실력에 의한 채용이 당연한 거라서’(33.3%), ‘능력 있는 인재를 놓칠 수 있어서’(23.8%), ‘제도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22.6%), ‘한쪽 성에게는 성차별적 제도라서’(13.1%), ‘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수 있어서’(11.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가 도입된다면 어느 성별에 더 유리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인 50%가 ‘여성’이라고 답했다. ‘남성’을 선택한 기업은 7.6%에 불과해 7배가 넘는 차이를 보였다.

한편, 현재 양성평등채용목표제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은 30.7%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정원진 기자 aile0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