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신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안전문제 없어야 재가동"
모든 원전 비상발전기는 1층…일부 언론의혹 조목조목 해명
고리 원전 1호기 최소 한달 가동 중단

한국수력원자력은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 가동을 한 달 이상 중단,정밀 안전진단을 벌이기로 했다.

김종신 한수원 사장은 20일 과천 지식경제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리 1호기 원전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을 벌여 문제가 없다는 것이 최종 확인되면 재가동하겠다"고 말했다.

한수원이 정밀 점검에 나서기로 한 것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회와 해당 지역 주민들이 고리 1호기 폐쇄를 요구하는 등 안전성을 의심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수원은 원전 가동 중단 사태를 야기한 차단기뿐만 아니라 모든 설비로 점검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원전 공포 확산 막아야

정부가 예상보다 빠르게 고리 1호기 가동 중단을 결정한 것은 원전 수명을 연장할 경우 제기될 수 있는 안전성 문제를 이번에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다른 원전의 수명 기한이 돌아올 때도 똑같은 문제가 반복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부는 고리 1호기 가동 중단 사고와 관련,지난 15일 재가동 계획을 발표했지만 환경단체와 해당 지역주민,정당 등을 중심으로 노후 원전 폐쇄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됐다. 또 내년 11월 설계 수명이 끝나는 경주 월성 원전 1호기에 대해서도 주민들이 수명 연장 중단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반대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정부와 한나라당도 이날 국무총리 소속으로 설치가 예정됐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 소속으로 격상시켜 오는 7월 출범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 사장은 이날 브리핑에서도 고리 1호기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다. 비상발전기가 1층에 있어 쓰나미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비상발전기는 진동이 심해 모든 원전의 1층에 있으며,2층 이상 고층에는 설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리 1호기의 PAR(피동촉매형 수소재결합기)이 원래 신고리 3,4호기에 장착하려고 들여온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PAR은 고리 1호기의 중대사고 대응 능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장착한 기계"라고 설명했다.

◆가동 중단 최소 한 달

고리 1호기의 정밀 안전진단에는 한 달 이상 소요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 이뤄진 안전점검은 21기의 국내 모든 원전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고리 1호기를 점검할 시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한수원은 점검반 구성과 점검 범위,기간 등 구체적인 사항을 지식경제부, 교육과학기술부 등 관련부처와 협의할 예정이다. 고리 1호기의 영구 폐쇄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큰 고장이 없었고 세계 다른 원전보다 안전성을 유지하고 있다"며 "섣불리 가정할 수는 없지만 정상 가동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