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속보]검찰이 이르면 15일 한상률 전 국세청장에 대한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검찰 관계자는 14일 “한 전 청장 수사 발표문 초고를 작성했다”고 밝혔다.이 관계자는 “한상률과 관련해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 간의 이견이 있느냐”는 질문에 “더 이상 없는걸로 안다”고 답했다.한 전 청장만 기소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검토중”이라고 밝혔다.검찰은 이르면 15일 한 전 청장을 뇌물수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군표 전 국세청장에게 인사청탁 목적으로 그림 ‘학동마을’을 상납하고 국세청 직원을 통해 국세청이 인·허가권을 쥔 주정업체 3∼4곳에서 자문료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인 것으로 전해졌다.국세청장 연임을 위한 정치권 로비 여부에 대해서는 무혐의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노무현 전 대통령을 겨냥한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에 대한 표적 세무조사 의혹도 기소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