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작년 10월 9일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던 금미305호가 풀려났다.

외교통상부는 9일 오후(한국시간) 금미305호가 석방돼 소말리아 연안에서 공해상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금미305호에는 한국인 2명, 중국인 2명, 케냐인 39명 등 43명이 승선하고 있다"며 "청해부대의 요청에 따라 인근 해역에서 작전 중이던 유럽연합 함대 소속 함정 1척이 선원들의 안전을 위해 금미305호 쪽으로 이동중"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선사가 해적 측에 석방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어떤 경위로 풀려났는지는 추가로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