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경찰서 직원에게 전의경 임무 시키겠다"

조현오 경찰청장은 24일 "전의경 사이에 구타나 가혹행위가 구조적이고 고질적으로 이어져 온 부대는 아예 해체하겠다"고 밝혔다.

조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강원경찰청 307전경대에서 가혹행위를 참지 못한 부대원 6명이 집단 이탈한 사건을 언급하며 "부대가 없어지면 해당 지방청 직원들에게 전의경이 하던 일을 시키겠다"고 말했다.

조 청장은 전의경 사이에 구타나 가혹행위가 근절되지 않는 원인을 군(軍)에 비해 병사 관리에 관심이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휘관이나 관리요원에게 행위에 준하는 감독 책임이 발견되면 가혹행위자와 함께 공범으로 형사입건하고, 행위 정도가 중하면 배제 징계까지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강원청 307전경대 사건의 가혹행위자를 형사처벌할 방침이며, 피해자들을 본청으로 발령내 당분간 관리하면서 이들이 희망 근무지를 선택하면 원하는 대로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다.

조 청장은 또 가혹행위 고발자에게 불이익 없이 원하는 근무지로 발령내고 포상휴가를 주는 등 적극적인 신고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또, 구타나 가혹행위 발생 사실을 숨기는 지휘관이나 관리요원은 가혹할 정도로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조 청장은 "젊은이들이 열악한 환경에 모인 상황에서 가혹행위를 완전히 없애는 것이 불가능할 수도 있지만, 가혹행위를 당연시하는 문화나 관행은 반드시 뿌리 뽑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