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링 1인자 표창원교수 "김길태 무기형으로 감형받은 것은…"

최근 들어 김길태와 같은 흉악범이 등장할 때면 뉴스에서 자주 보게 되는 얼굴이 있다.

대한민국에 몇 안 되는 프로파일러 중 하나이면서 경찰대 교수이기도 한 표창원 교수.

지난 연말부터는 티캐스트 계열 르포채널 채널 뷰(CH view)의 자체제작프로그램인 ‘더 프로파일러’ MC를 맡아 활약하며 대중에게 한걸음 다가섰다.

“범죄 미스터리의 퍼즐을 맞추는 사람”이라고 프로파일러를 정의하는 표창원 교수는 “가족 중에는 아무도 나를 강력범죄자를 상대하는 프로파일러로 보지 않는다. 아들딸은 오히려 만만하게 보고 거짓말도 잘 한다”며 “하지만 어렸을 적에는 나도 거짓말 많이 해봐서 거짓말 하면 잘 잡아낸다”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표 교수는 자식들이 아빠를 따라 경찰을 하고자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이미 경찰이 되려고 준비 중이다. 아직 어리지만 딸은 검도를, 아들은 태권도를 배우고 있다”고 말해 직업적인 자부심이 엿보였다.

프로파일러가 등장하는 미국드라마에 대해서는 “시간이 없어 즐겨보지는 못하지만 거의 한 두 편씩 모니터링은 다 한다”며 ‘라이투미’부터 ‘크리미널 마인드’에 이르기까지 어지간한 미드팬이 아니고는 외우기 힘든 프로그램 제목을 줄줄이 나열했다. 그리고 한국에서 아직 프로파일러를 다룬 수사드라마가 나오지 않고 있음을 아쉬워했다.

여중생 성폭행살해범인 김길태가 사형에서 무기형으로 감형 받은 것에 대해서는 “꼭 김길태가 아니라도 사형제를 찬성하지 않는다. 사이코패스냐 아니냐를 떠나 사형제도는 범죄예방 효과가 없다고 이미 판명됐다”며 “오히려 종신형이 가장 무섭고 효과적이라고 판단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끝으로 프로파일러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달라고 요청하자 “주변에서 강력범죄자들은 주로 어떻게 생겼나, 주로 어느 지역출신이 많은가 등의 질문을 자주한다. 그러나 생김새나 혈액형, 출신지 등을 통해 강력범죄자의 특성을 단정지을 수는 없다. 흔히 고아로 자랐을 경우 범죄자가 될 확률이 높을 것 같다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부모가 이혼을 했거나 사이가 좋지 못한 가정에서 자란 사람 중에 범죄자가 훨씬 더 많다”며 “화목한 가정이 결국 화목한 사회를 만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범죄 심리학의 일인자이자 프로파일러이기도 한 경찰대 표창원교수가 MC를 맡은 채널 뷰 ‘더 프로파일러’는 실제 프로파일링이 현장에서 어떻게 응용되고, 사건 해결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를 이야기해줌으로써 프로파일링 수사 기법의 중요성과 이를 통해 잔혹한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길을 전달한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레이싱모델 임지혜, 뇌쇄적 각선미 '눈길'
▶ [화보] 박민영, 란제리 모델 발탁 '터질듯한 볼륨감'
▶ [화보] 구지성, 한층 업그레이드 된 '섹시여신'
▶ [화보] 김아중, '깜찍한 초미니 입고 각선미 한껏 과시!'
▶ [화보] '마이 프린세스' 김태희, '진짜 공주같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