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강희락 부탁·지시로 만나
조현오 "대다수 청탁 거절, 수사나 징계대상 없어"

조현오 경찰청장은 12일 `함바 비리'와 관련해 총경 이상 경찰 간부들에게 브로커 유상봉(65.구속기소)씨와 만난 적이 있는지 자진신고를 받은 결과 41명이 유씨와 접촉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조 청장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전하면서 "이들 가운데 대다수가 청탁을 거절한 사람이고, 금품을 받았더라도 관행에 비춰볼 때 수사나 징계 대상자는 한 명도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총경 이상 간부 560여명 전원에게 유씨와 관계를 자진신고하라고 지시했으며, 41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유씨와 알지 못한다고 신고했다.

금품을 받은 이는 유씨가 부탁한 사람과 면담을 주선했지만 함바 운영권 획득이 성사되지 않았음에도 와인을 받은 이, 부탁을 거절했지만 배송돼 온 홍어를 받은 이까지 2명이라고 조 청장은 전했다.

유씨와 저녁식사를 하며 청탁을 받았지만 거절한 이도 있었고, 아예 청탁을 거절했음에도 택배로 물품을 보내와 뜯지도 않고 돌려보낸 사례도 나왔다.

41명 중 대부분이 강희락 전 경찰청장으로부터 압력을 받아 유씨를 만났고, 6명은 김병철 울산청장과 경찰청 차장을 지낸 이길범 전 해양경찰청장, 박기륜 전 경기청 2차장 등으로부터 유씨를 만나보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진신고자 41명의 근무 지역은 경기와 부산, 경남, 호남 등 건설현장이 있는 곳이며, 특히 강 전 청장이 근무했던 곳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청장은 "경찰청장의 지시를 받고 유씨를 만나 사람을 소개해줬다는 이유로 큰 비리가 있는 것처럼 언론에 이름이 오르내리면 잘못된 일"이라며 "홍어를 받은 것도 관행에 비춰 보면 징계를 안해왔던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진신고를 받은 것은 부당한 지시를 받는 잘못된 관행을 끊어내는 데 목적이 있다"며 "자진신고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해 더이상 밝혀내지 못하면 법과 규정, 관행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최대한 선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청장은 경정 이하 직원들로부터는 자진신고를 받지 않을 방침이지만 유씨의 청탁을 받은 경찰서장이 정보관과 유씨를 연결해줬다는 신고가 들어옴에 따라 정보관의 업무를 개선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